경북회, 일본 치과선단기술연구소 방문
경북회, 일본 치과선단기술연구소 방문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9.03.13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인정한 사단법인으로 가장 큰 규모의 단체 중 하나

경상북도치과의사회(회장 양성일)는 지난 2월 16~17일 일본 치과선단기술연구소 오사카 지부(회장 모리모토 야스시) 정기총회와 회장 이취임식에 참석했다. 이날 방문에는 경북회 회장단뿐만 아니라 문일환, 권오흥 전 회장 등 역대 임원이 함께했다<사진>.

이날 총회에는 모리모토 야스시 회장의 뒤를 이어 시모노 준지 회장의 취임식도 함께 있었다. 특히 지난 2월 말 경북회의 캄보디아 해외 진료 봉사에 선단연구소의 가나다 요시로 선생이 함께 참가해서 두 단체의 우정을 확인한 바 있다.

양성일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양성일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양성일 회장은 이날 축사에서 “양 단체 간의 협력이 한국과 일본 두 국가의 민간교류에 밑거름이 되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경북회와 선단연구소는 활발한 교류를 통해 학술 및 정보교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내년 YESDEX 2020에서의 재회를 기약했다.

양성일 회장과 모리모토 회장이 선물을 교환하며 우의를 다지고 있다.
양성일 회장과 모리모토 회장이 선물을 교환하며 우의를 다지고 있다.

전상용 경북회 공보이사는 “경북회와 일본선단연구소는 지난 2000년 당시 문일환 회장과 가나다 가츠노리 회장 사이에 교류 협력을 약정한 이후 18년 동안 그 관계를 지속해왔다”며 “우리나라와는 달리 일본은 지역별 치과의사회보다는 이런 연구회 모임이 많은 편인데, 그 중 선단기술연구소는 일본 정부가 인정한 사단법인으로 가장 큰 규모의 단체 중 하나”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