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 AI 기술 적용한 교정 S/W V-Ceph 8.1 출시
오스템, AI 기술 적용한 교정 S/W V-Ceph 8.1 출시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9.04.0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uto Tracing, 1200개 샘플로 90% 이상 정확한 계측
정·측면 사진 2장으로 빠른 3D Face 구현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지난 3월 치아교정 및 악교정 분야 전문 소프트웨어 V-Ceph의 업그레이드 버전 8.1을 출시했다<사진>. V-Ceph 8.1은 업계 최초로 Smart AI를 도입해 기존 S/W 대비 정확한 진단과 임상의 편의성을 제공한다.

V-Ceph 8.1은 클릭 한 번만으로도 빠르면서도 정확한 Tracing이 가능하다. AI와 연계한 Auto Tracing 기능을 탑재했기 때문이다. 기존 교정진단 프로그램의 경우 계측값 오차 등으로 인해 Tracing에 많은 시간을 소비해야 했다.

V-Ceph 8.1의 Auto Tracing 기능은 약 1200개 메이저 제조사 영상 장비로 촬영된 다양한 샘플로 AI를 학습시켜 정확도가 90% 이상이다. 이를 통해 빠르고 정확하게 계측점을 Tracing하여 최소한의 수정만으로도 계측값을 빠르게 획득할 수 있다. 전문가는 물론 두부 계측에 대한 정확한 지식이 없는 초보 임상의도 정확하고 빠르게 계측이 가능한 것이다.

V-Ceph 8.1의 3D Face 기능도 장점이다. 추가 스캐너 장비가 없어도 정면과 측면 사진 2장만으로 3D Face를 생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 치아교정 및 악교정 분야의 소프트웨어는 정확한 치료계획 수립을 위해 정확한 Face 스캔 기능이 필수다. 기존 제품은 3D Face 기능 활용을 하기 어려울 정도로 오차가 심했다.

V-Ceph 8.1은 정면 11개와 측면 9개의 특이점을 사진 위에 클릭하면 약 90초 내로 오차 없이 정확한 3D Face가 생성된다. 이같은 3D Face 기능을 활용해 정확한 3D 시뮬레이션이 가능하고, 환자 상담 시 치료 동의율을 높일 수도 있다.

V-Ceph 8.1에서 Grid View 기능과 Hover Fusion photo 기능도 주목할 만하다.
Grid View 기능은 환자의 정면 사진에서 좌측과 우측의 동공에 랜드마크를 찍어서 나타나는 격자선으로 좌우 비대칭을 평가하고, 정확한 치료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Hover Fusion photo 기능은 사진의 왼쪽 하단 모서리로 마우스를 이동시킬 경우 7종의 중첩 사진을 편하게 이동하여 펼쳐주기 때문에 환자 상담 시 유용하다.

오스템은 이번 V-Ceph 8.1 출시와 함께 오스템 결합 요금제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 기존 V-Ceph 8.0 구매 고객의 경우 무상으로 업데이트를 진행할 수 있다.

오스템 관계자는 "V-Ceph은 교정전문의 및 구강악안면외과전문의 등을 위한 교정치료 및 악교정 수술 전문 소프트웨어로서 국내 점유율 1위 및 국내 모든 치과대학병원에서 사용하고 있다"며 "특히 시장의 디지털화에 발맞춰 AI 기술을 접목한 V-Ceph 8.1은 정확하고 빠른 진단으로 부작용 및 부대비용, 불필요한 시간 소모를 최소화할 수 있으므로 임상의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V-Ceph 8.1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오스템(1588-7522))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