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치과병원 CTRC, IDS 2019 참관
서울대치과병원 CTRC, IDS 2019 참관
  • 서울대치과병원 CTRC
  • 승인 2019.04.03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기술로 개발되는 치과기기 ‘눈길’

2015년 보건복지부에서 선정된 서울대치과병원 중개임상시험지원센터(센터장 이종호 교수, CTRC)가 3월 11일부터 16일까지 독일 쾰른 메쎄 전시장에서 개최된 International Dental Show(IDS) 2019를 참관했다. CTRC가 보내 온 참관 후기를 게재한다. <편집자 주>

[사진1] IDS 2019 전시장 내부
[사진1] IDS 2019 전시장 내부

이번 전시회는 2019년 3월 11일부터 16일까지 독일 쾰른 메쎄 전시장에서 개최됐으며, 1945년을 첫 시작으로 올해 제38회 전시회를 맞이했다. 특히, IDS는 전 세계적으로 최대 규모의 치과 기자재 전시회로써 치과 재료, 임플란트, 기기, 소프트웨어 등 모든 분야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사진2] 디지털 소프트웨어 시스템(수술 계획, 교정, 맞춤형 디자인 등)
[사진2] 디지털 소프트웨어 시스템(수술 계획, 교정, 맞춤형 디자인 등)

올해는 166개국에서 약 16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관했으며, 64개국의 2300여 업체가 참여했다. 이는 전년보다 약 3.2% 늘어난 수치다. 전시회 내부는 분야별로 총 6개 전시관과 3층으로 구성됐다.

[사진3] 모션 캡쳐 및 안면 인식을 통한 동작 분석 및 진단 시스템
[사진3] 모션 캡쳐 및 안면 인식을 통한 동작 분석 및 진단 시스템

이번 IDS에서는 최근 가속화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기술로 인해 개발되는 3D 프린터, 3D 구강스캐너 및 데스크톱 스캐너, 3D 프린팅용 소재, 맞춤형 임플란트 및 기기, 임플란트 식립 계획 소프트웨어, 실시간 모션 캡쳐 기술, AI를 통한 자동 진단 및 측정 시스템, VR을 통한 교육 프로그램, 3D CAD 소프트웨어를 통한 맞춤형 임플란트 디자인 및 제작 등 다양한 품목들이 전시됐다. 특히, 작년 IDS 2017에 비해 임플란트 업체의 참가 비율이 높아졌다.

[사진4] 3D 프린터, 3D 스캐너 및 데스크탑 스캐너
[사진4] 3D 프린터, 3D 스캐너 및 데스크탑 스캐너

또한, 대부분의 업체가 치과용 체어 시스템의 디자인 및 구성을 변화시키고 핸드피스 호스가 위쪽으로 배치하도록 신제품들을 개발하고 있었고, 술자의 진료를 보조하는 로봇 시스템도 선보였다. 이외에도, 센서의 특성을 이용해 치근단 깊이를 디지털화하여 확인하는 장비 등 사용자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기기 및 소프트웨어들도 전시됐다.

[사진5] 치과용 체어 시스템 디자인 변화
[사진5] 치과용 체어 시스템 디자인 변화

이번 전시회에서는 몇몇 업체에서 전시 중 소프트웨어 및 장비에 대한 세미나를 실시해 교육과 실습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의 시스템의 이해도를 높이고 업체 간의 매칭이 이루어졌다.

[사진6] 치과 진료 보조 로봇 시스템
[사진6] 치과 진료 보조 로봇 시스템

서울대치과병원 CTRC 이종호 센터장은 “국내에서도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한 3D 프린터, 스캐너, 맞춤형 기기 및 자동 진단 시스템 등의 신의료기술을 접목한 치과 의료기기 시장이 구축될 수 있도록 정부와 관련 업계에서 많은 노력과 적극적인 활동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